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국립오페라단의 「파우스트」기자간담회 : 대비의 강렬한 무대 이룰 듯...
    PREVIEW/Music 2011. 3. 13. 12:07

    3.16-3.20, 국립오페라단의 「파우스트」, 예술의전당에 올라...


     국립오페라단의 2011년 두 번째 공연, 「파우스트」가 3월 16일부터 20일까지 프랑스 작곡가 샤를 구노의 오페라 「파우스트」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 오른다.
     1859년 괴테의 원작을 바탕으로 미셸 카레와 쥘 바르비에가 구성한 대본에 프랑스 작곡가 구노가 곡을 붙인 오페라 「파우스트」를 기초로 한다.
     


     8일 11시경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간담회 현장을 찾았다.

    대비로 압축적이고 강렬한 무대로 구성되는 파우스트

     괴테가 『파우스트』를 통해서 남긴 것은 무엇이고, 얻고자 했던 것이 무엇일까?

     ‘시간을 되돌린다거나 젊음을 갖고자 한 욕망…… 인간이 할 수 있는 최고의 성실과 노력으로써 최고봉에 올랐던 사람인데도 불구하고 인생의 허물을 다시 돌아보는 과정을 겪었다는 것은 무엇이 빠졌던 것 아닐까?’


     이번에 국립오페라단(이소영 예술감독)이 선보이는 오페라 「파우스트」는 그 부분에 대한 응답인 셈이다.

     “무대에는 대비만 있을 뿐입니다.” 


     다섯 시간 정도 되는 원작 오페라의 다섯 개가 넘는 장면의 무대는 국립오페라단이 주안점을 둔 대비(contrast)의 원리에 의해 운용된다. 이에 따라 대략 연습 때 체크된 상연 시간은 210분가량으로 축약되었다. 구성적인 요소에서 파우스트와 마르그리트의 고립, 마르그리트의  성장을 거치며 성숙했을 때 다른 캐릭터와의 대비 등이 부각된다.
     크게 대비만으로 작품을 푼 것은 국립오페라단이 파우스트를 다루는 데 있어 어느 정도 여유가 생겼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이소영에 다르면 또 그 여유는 인물들에 대한 애정의 시선이 커졌음을 의미한다.

    역사적인 악역의 대가, 새뮤얼 래미의 한국에서의 조우 : 역할들의 변


     사십 년 이상 무대에서 노래를 불러오며 인생의 삼분의 이 이상을 악마로 분해 있었던 베이스 새뮤얼 래미(Samuel Ramey)는 「메피스토펠레스」 이후 5개월 만에 파우스트에서 동일 역할 메피스토펠레스를 맡았다. 한국에 오기 전 정말 친한 친구가 ‘메피스토펠레스’를 만났는데 이어 ‘파우스트’를 만나는, 이상한 길을 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어느 작품에 감사를 해야 할지는 모르겠지만, 나한테 주어진 것에 대해서 악마한테 고마워해야 할 것 같다고 친구 말에 응답했다고 한다.

     지휘의 오타비오 마리노(Ottavio Marino)는 '사무엘 래비와 같은 예술가를 만나고 무대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은 결코 우연한 일이 아닙니다. 그가 무대 위에서 존재하는 것 하나만으로 얼마나 위대한 예술가인지를 증명하는 역사적 사건이 될 것이고, 관객이나 자신에게나 큰 선물이 될 것'이라고 했다.

     메피스토펠레스가 나온다는 점에서 같지만, 「메피스토펠레스」의 중심인물이 메피스토펠레스이면서 가장 대표적인 드라마틱한 오페라로 꼽힌다면, 「파우스트」는 낭만적인 음악이 풍요로운 괴테의 『파우스트』 주제를 다루고 있다. 새뮤얼 래미는 구노의 파우스트에서 메피스토펠레스는 겉모습은 악마이지만 악마인 척 가장을 하고 있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테너 김우경은 파우스트役에 대해 말하는 데 난감함을 표하면서 파우스트를 하나의 인물이 아니고 인간이라고 봤을 때 ‘젊음’, ‘희망’으로 작품을 얘기할 수 있고, 젊음이란 것은 희망으로 생각할 수 있는데, 여러 심상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그것을 표현하기에는 자신의 연륜이 부족하다고도 전했다. 김우경은 독일 뮌헨국립음악원 대학원에서 성악 박사학위를 받고 나서 2004년 플라시도 도밍고 국제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이력이 있고, 한국인 테너 최초 메트로폴리탄 주역으로 데뷔했다.


     소프라노 알렉시아 불가리두는 마르그리트役을 제의 받고, ‘짐을 꾸리며 과연 내가 유럽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관객들에게 어떻게 어필할 수 있을까?’ 생각했지만, 유럽에서 자라고 난 사람으로서 한국 아시아에 대해 관심을 가졌고, 연습 극장에 들어왔을 때 지휘자를 만났고 2004‧2005년부터 여러 작품에서 같이 활동한 바 있는 파우스트役 김우경을 만나서 반가웠고 마음이 놓였다고 전했다.

    인간의 존재성에 관한 음악적 선택과 주제 구현에 있어...


     오타비오 마리노는 일단 괴테의 작품을 한 음악에 담는다는 것은 불가능한 것이고, 작곡가는 결국에는 선택을 해야 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구노의 파우스트는 인간의 존재성을 가장 아름답게 표현하기 위해 존재성이라는 대단한 주제를 아름다운 소리로써 표현해내는 것을 선택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작품 안에 괴테가 하려고 했던 것의 주제가 인간의 인생에 대한 것이고, ‘내일’, ‘죽음’, ‘영원’, ‘욕망’ 등 정신적인 문제 등 내일에 대한 불명확성, 죽음을 앞둔 것, 죽음을 넘어서는 것, 욕망 등에 대한 탐구를 인간의 존재성으로 얘기한 것이기 때문에 무엇을 가장 중점적으로 다룰 것이냐에 따라서 음악적으로 선택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파우스트』는 대작이면서 꽤나 접근하기 힘든 작품이기도 하다. 이소영 예술감독은 이번 작품을 통해 어떠한 가치를 찾고자 했을까? 이소영 예술감독의 말에 따른다면 「파우스트」는 끊임없는 상승에 대한 지향이다. 이른바 무대 내 존재하는 사다리 역시 그에 대한 강력한 메타포인 셈이다.

     ‘답을 주는 게 아니라 내일에 대한 또 하나의 가능성, 희망, 궁금증을 갖고 인생을 사는 것을 연결성을 갖기 때문에 오페라가 끝나는 것이 아니라 또 다른 시작을 일으키게 됩니다. …… 우주가 갖고 있는 어떤 연속성, 우리와 함께 살아가고 있는 여러 요소들 가운데서 과연 우리에게 가르침을 주는 것은 이런 순환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하나의 사다리가 아닌) 수많은 사다리가 무대에 존재하고 …… 인간이 만들어낸 사다리의 끝이 어딘지는 모릅니다.’

    괴테가 꿈꾸던 영원한 여성성의 문제

     또한 이번 「파우스트」는 마르그리트에 초점이 맞춰지는 측면 역시 강하다.

     ‘괴테가 이 작품을 통해서 뭘 지향점을 갖고 갔으며 구노가 음악적으로 어떻게 받아들였는지는 마르그리트에게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이소영 예술감독은 파우스트가 늙어가며 완성 시킨 희생과 베풂을 베푸는 존재(마르그리트)에 대한 그리움으로 작품을 축약하며 이를 국립오페라단이 작품을 엄마의 마음처럼 키워내고 보살피고 또 하나의 순환을 만들어 냄으로 비유했다. 이소영 예술감독의 파우스트를 하는 작품에 대한 해석과 개인적 사유가 절묘하게 접점을 맺는 지점이었다. 더불어 「파우스트」가 보는 이로 하여금 난해한 대작의 거리를 갖는 게 아니라 스스로의 문제를 대입할 수 있는 풍부한 감상을 낳는 작품으로 탄생되길 바라게 된다.



    [공연 개요]

    김민관 기자
    mikwa@naver.com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