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제12회 서울세계무용축제 작품 살펴보기
    PREVIEW/Festival 2009. 10. 7. 15:04
    제12회 서울세계무용축제 이달 24일까지 극장 및 서울 시내 곳곳에서..

    개요_언제 어디서...


     제12회 서울세계무용축제, SIDance 2009(주최 : 국제무용협회CID-UNESCO 한국본부, 예술감독 이종호)가 24일까지 서강대학교 메리홀, 예술의전당, 고양아람누리 3개 극장과 남산한옥마을, 이태원 등 시내 곳곳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는 5일 8시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열린 개막작 이스라엘 ‘바락 마샬’의 「몽거」의 이후 24일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에서 이탈리아 ‘국립 아떼르발레또 무용단’의 폐막작까지 16개국 40개 단체 300여명의 아티스트들의 총 33작품이 찾아온다.

     

    극적 풍경에 젖어들다...
    스펙터클한 무대, 연극적 언어의 결합을 지켜보고 싶다면...

                          <이탈리아 국립 ‘아떼르발레또 무용단’>


     「몽거」는 무자비한 여주인 아래 일하는 하인들의 억압된 삶이 빠르게 묘사되며 클래식뿐만 아니라 집시, 발칸, 인도네시아 등의 이국적인 음악이 가미된 극적인 연기와 빠른 호흡의 피지컬 씨어터 계열의 작품이다.
     ‘아르테미스 무용단’의 「이상한 사람들-페데리코 펠리니를 위하여」(19일 8시, 예술의전당 토월극장)는 무용과 연극의 조합으로 페데리코 펠리니 감독의 영화 속 인물과 장면 및 이탈리아 특유의 유머와 감성을 살려낸다.
     ‘슬로베니아 국립 마리보르 발레단’과 함께 신예 ‘에드워드 클루그’는 라디오헤드의 음악으로 원작을 재해석한 「로미오와 줄리엣」(15일 8시, 예술의전당 토월극장)을 선보인다.

     

     이탈리아 국립 ‘아떼르발레또 무용단’의 「로미오와 줄리엣」(23일 8시/24일 7시,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은 원작의 변용으로 죽음으로부터 시작된 설정으로 세계적 디자이너 파브리찌오 플레시의 화려한 무대장치와 10쌍의 로미오와 줄리엣의 출연, 프로코피예프의 음악으로 이뤄진다.
     「왕의 춤」(12․13 8시, 예술의전당 토월극장)은 왕 연산(1476-1506)의 처용무와 궁중 악무, 외방재인의 무악극들이 펼쳐지는 광경을 북품 하용부, 목중춤 박영수, 채상소고춤 김운태, 승무 진유림 등의 명무의 춤으로 만나볼 수 있는 자리이다.

     

    멀티미디어와 춤의 결합
    멀티미디어와 춤이 만난다면...

                                              <아따깔라리 움직임 연구소>

     

     '아따깔라리 움직임 연구소'(인도-독일-영국)의 「트랜스아바타」(7일 8시, 서강대학교 메리홀)는 인도 전통춤, 무예와 현대무용이 결합된 작품으로 무대 중심에서 춤추는 무용수를 앞뒤로 감싸는 철제막에 디지털 영상이 투영된다.
     파뚜 트라오레 & 악셀 질랭 「“그리고” 혹은 다른 시각에서 보기」, 「잼-무용․힙합․재즈」(11일 3시,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는 각각 악셀 질랭의 베이스 연주와 트라오레의 즉흥 움직임에 한국의 다장르 아티스트들이 결합하는 작품이다.
     ‘포스트 에고 무용단’ & ‘컬렉티브 메이헴’의 「노란 원숭이」는 2008년 싱가포르 에스플러네이드 센터에서 초연된 작품으로 속도감 넘치는 멀티미디어 무용이다.

     

    순수한 ‘춤성’의 발현
    춤만의 오롯한 무대에 관심이 간다면...

                   <솔로 & 듀엣 Ⅱ( 중 ‘두 댄스 씨어터’(안무가 정영두)의 「내려오지 않기」>


      2004년 「뫼비우스의 띠」로 한국을 찾은 적이 있는 스위스 안무가 질 조뱅의 「검은 백조」(9일 8시, 서강대학교 메리홀)는 텍스트와 내러티브를 배제한 순수한 안무에 집중한 작품이다.
     솔로 & 듀엣 Ⅱ(18일 3시,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의 ‘두 댄스 씨어터’(안무가 정영두)의 「내려오지 않기」와 모노크롬 서커스 「따오기에게 바치는 비가」, 두 작품은 모두 두 무용수의 밀고 당기는 섬세한 동작들을 표현한다.
     그리스 ‘루트리스루트 무용단’의 「침묵의 소나기」(17일 5시, 예술의전당 토월극장)에서 울티마 베즈 무용단으로 활동했던 두 안무가가 호메로스 일리아드의 헥토르와 그의 아내 안드로마케의 마지막 만남을 현대적 배경의 남녀간 사랑과 죽음 간의 전투로 상정해 긴장감 넘치게 그려낸다.
     스페인 「라 뿌에르따 아비에르따-열린 문」은 라이브 음악과 함께 에너지 넘치는 ‘이사벨 바욘’의 솔로 무대를 볼 수 있다.

     

    그밖에 작품들
     이번 14번째를 맞은 「우리춤 빛깔찾기」(12일 8시, 서강대학교 메리홀)는 1996년에 국제무용협회 한국본부가 우리춤의 정체성 확인과 세계무대 진출 도모를 위해 처음으로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창무회-김선미의 춤’의 「볼레로」, ‘안성수 픽업그룹’의 「음악그리기」, ‘강혜련 댄스 프로젝트’의 「페이딩 어웨이」 세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솔로 & 듀엣 1(13일 8시,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는 멀티미디어, 연극 등 타장르가 결합된 토털 씨어터를 추구하는 ‘댄스씨어터 까두’의 「스케노스, 그 아홉 개의 입」, 올해 베를린 탄츠타게 축제에서 가장 주목 받는 작품으로 독일에서 기사화된 안무가 ‘김형민’과 ‘레나 순희 마이어코르트’의 「(메이킹 오브) 디스트릭트」, 요코하마 댄스 컬렉션 R '솔로 X 듀오' 부문에 선정된 ‘이선아’의 솔로 작품 「몽연」, 세 작품이 선보이게 된다.
     이외에도 「힙합의 진화 Ⅲ」(15일 8시, 서강대학교 메리홀), 「아시아-아프리카 댄스 익스체인지」(22일 8시,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춤추는도시’은 극장 공간을 벗어나 무료로 서울 곳곳에서 공간과 결합된 특별한 묘미를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총 7개 작품들이 선정되었다.

     

    (사진제공_국제무용협회)

    김민관 기자 mikwa@artzin.co.kr


     

    728x90
    반응형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