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제30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11 개최 18-29일, 5월 서울에서 춤에 도취되다
    2011. 5. 19. 16:11


    제30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11 개최 18-29일, 5월 서울에서 춤에 도취되다.

    (사)한국현대무용협회(회장 한선숙/상명대교수)가 주최하는 제30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11』이 오는 5월 18일부터 5월 29일까지 12일간 한국공연예술센터, 노을소극장, 마로니에공원 TTL야외무대 총 6개 공연장에서 열린다.

     1982년 시작 이후 지난 29년간 약 300여 국내•국외 무용단체 작품을 선보여 오며 올해 30회를 맞아 『MODAFE 2011』은 ‘Beauty beyond Body‧‧‧’라는 주제로, 호주 무용단 Chunky Move의 <Connected> 외 해외 작품 7개 팀이 초청되어 몸짓 언어의 내적 가치와 아름다움을 공유한다. 이 중 네덜란드 <Object>, 스위스 <Sideways Rain>, 프랑스 <Parades&Changes, replay in expansion> 세 작품은 청소년유해 작품 판정과 함께 ‘19금’ 상연 조건이 붙는다.

     스위스 ANTIGEL FESTIVAL과의 협약으로 국제공동제작, 일본‧프랑스 안무가‧음악가 간 국제공동작업, 현대무용에서 컨템퍼러리 발레, 한국무용까지 14개 팀으로 선정된 국내초청공연이 함께 구성되며 한국 무용계의 신선한 가능성을 발견하는 의도의 Spark Place에서 8팀의 경연이 이어진다.

     이외 여성‧아동 성폭력 예방 거리 퍼포먼스 캠페인, 무료공연 M.O.S(MODAFE OFF STAGE), 모다페 워크숍, 토크, 필름/세미나, 포토(사진 존) 등의 다채로운 부대 행사 역시 마련된다. www.modafe.org


    작품 톺아보기

    해외 초청 7작품

    「Connected」 ▪  Chunky Move : 5.19 (목) 8PM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1995년 예술감독 Gideon Obarzanek이 세운 무용단, 오스트레일리아 Chunky Move는 강하고 반향적인 춤으로 시작, 장르의 다원화된 문법 실험의 양상을 보이는 호주 문화에서 뉴미디어와 설치미술과의 작업 등으로 현대 무용의 경계를 탐구하고 재정의하는 움직임을 보이며 2009년 Prix Ars Electronica Awards에서 종합예술 부문으로 대상을 받은 바 있다.


    ▲ Chunky Move,「Connected」ⓒJeff Busby

    「Connected」는 국제적으로 전석 매진을 기록한 「Glow」와 「Mortal Engine」의 모션 트랙킹과 영상 기술을 통한 가상의 세계에 뛰어들고 사라지는 무용수들을 선보인다. 캘리포니아 출신 예술가 Reuben Margolin과 협력, Gideon Obarzanek은 움직이는 조각상의 제작 및 신체적인 연계를 구현한다.


    Mitsutake Kasai  ▪ 「Last Man」5.20(금), 8PM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 Mitsutake Kasai, 「Last Man」ⓒYoichi Tukada 

    Mitsutake Kasai는 「Last Man」에서 끊임없이 흘러가는 시간과 관계한 신체에의 영향을 고찰한다. 이날 장혜주의 「멱」과 그 둘의 공동 작업의 무대를 볼 수 있다.
     
    「Object」 ▪ Ivgi & Greben ▪ Netherland : 5.21(토) / 5.23(월) 8PM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 Ivgi & Greben, 「Object」 ⓒJochem Jurgens

    단순 명료한 신체 표현이 두드러지는「Object」는 2011년 3월26일 암스테르담 초연, 호평 받은 바 있다. 「Object」의 안무가 Uri Ivgi와 Johan Greben는 각각 1990~1997년 이스라엘 키부츠 현대무용단과 1985~1995년 네덜란드 국립발레단에서 활동하다 안무가로서 데뷔, 2002년 헝가리 Szeged Contemporary Ballet Company 초청으로, 카르멘을 새로운 버전으로 선보이며 이들의 첫 공동 작업이 이뤄졌고, 다수 국제페스티벌에서 큰 성공을 가져다주었다. 
     
    「Sideways Rain」 ▪ Alias : 5.22(목) 6PM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상파울루 출신 Guilherme Botelho는 스위스에서 Alias를 설립, 신체‧소리, 친숙한 관심사에 주목한 춤 작업을 선보였고, 즉흥‧자유를 기반으로 친밀한 공동 작업을 통해 무용수들의 개성적이고 진실한 이야기를 끌어낸다.

    ▲ Guilherme Botelho, 「Sideways Rain」ⓒJean-Yves Genoud

    Guilherme Botelho는 「Sideways Rain」에서 사람‧시간‧운명의 세 가지 요소를 안무의 기본 요소로 삼고 인간의 탐욕스러움‧소유욕‧폭력성의 세계를 구성한다.

    「Rooster」 ▪ Suzanne Dellal Centre : 5.25(수) 8PM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 Suzanne Dellal Centre,「Rooster」ⓒYossi Zwecker

    Barak Marshall은 하버드 대학에서 사회학과 철학을 전공, Suzanne Dellal의 <Shades>(1995)로 무용경연대회에서 첫 수상 이후 <Emma Goldman's Wedding>으로 1998년에는 파리 바뇰레 안무대회 대상 수상, 1999년 Batsheva 무용단의 예술감독 Ohad Naharin의 초빙으로 성인‧유소년 무용단의 상임 안무가로 활동했다. 국제적으로 저명한 첼리스트 Yo-Yo Ma와 함께 이스라엘에서 가수로 공연하는 등 특이한 이력이 눈에 띈다.


    「Rooster」는 I.L. Peretz의 ‘Bontscha the Silent’, 사무엘 베케트의 ‘고도를 기다리며’, 성경, 예멘 민속 문화의 몇 가지 이야기를 근간으로, 사랑을 찾는 노력과 시도의 과정에서 다른 이들의 시기로 희생되는 인물의 꿈을 좇는 이야기를 그린다.

     
    「Exit as Issue」 ▪ Philipp Egli : 5.29(일) 4PM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 Philipp Egli,「Exit as Issue」ⓒCaroline Minjolle

    춤 속에 섞이는 음악, 영상 안의 춤과 음악 등의 다층위적인 양상으로 관계를 맺으며 전개된다. 「Exit as Issue」로 한국을 찾는 Philipp Egli는 이미지‧사운드‧움직임의 역학 관계에서 춤의 메소드를 찾는 한편, 내면의 모습을 갖는 해설자 역할의 영상을 더해 이러한 관계 양상에서 거리를 형성하는 역할을 만든다.
     

    「Parades & Changes, replay in expansion」▪ Anna Halprin, Anne Collod & Guests : 5.29(일) 6PM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 Anna Halprin,「Parades & Changes, replay in expansion」ⓒ Jérôme Delatour

    안무가 Anna Halprin은 캘리포니아에서 1960년대 중반 주요한 정치‧사회적 갈등과 관련한 누드 공연, 공동체 간 관계, 질병‧죽음 등에 관한 미적인 접근 등을 선보였고, 미국 포스트모던의 춤의 근간을 형성하는 데 일조한다. Anne Collod는 누드 표현으로 인한 25년간 미국에서 금지되었던 Halprin의 60년대 작업을 재개하는 차원에서 많은 예술가를 유럽‧미국에서 초대했고, Halprin과 작곡가 Morton Subotnick의 대화를 통한 작품의 재해석 버전, 「Parades & Changes, replay in expansion」을 소개한다. 일상의 행동과 소리의 본체, 가공되지 않은 재료와 많은 감각들의 상태가 펼쳐진다.

    국내 초청작 14작품

    「당신이 머문 자리는…?」 ▪ 이광석 /「Pause Philo ver.2 (쉼의 철학)」 ▪ 이현범&최진주/「Inspiration」 ▪ 유호식 : 5.18(수) 8PM / 5.19(목) 6PM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 (사진 왼쪽부터 시계 반대방향으로) 이광석 「당신이 머문 자리는…?」, 이현범&최진주 「Pause Philo ver.2일(쉼의 철학)」, 유호식 「Inspiration」@ MODAFE 2011

    스트릿 댄서 출신이자 ‘댄스 시어터 온’에서 13년간 수석 무용수로 활동, 2008년 ‘댄스 컴퍼니 미디우스’를 창단한 이광석은 「당신이 머문 자리는…?」을 통해 시간 속에서 자신의 진정한 모습을 탐구한다.

     올해 한국공연예술센터 지원하는 라이징 스타 선정 안무가 이현범은 이베르날 아비뇽페스티벌에 초청된, 신체를 통한 관계성을 펼쳐 내는 <Pause Philo ver.1일(쉼의 철학)>의 두 번째 버전 「Pause Philo ver.2일(쉼의 철학)」을 최진주와 함께 선보인다.

    「Inspiration」은 2010년 12월 싱가폴 국제 안무가전에 초연 작품으로 유호식 안무가는 즉흥성의 요소에서 영감을 찾는 행보를 펼친다.

    「멱」 ▪ 장혜주 : 5.20 (금) 8PM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 장혜주 「멱」@ MODAFE 2011

    장혜주의 「멱」은 무분별한 개발로 인한 자연재해 현상에 관해 고사를 지내 자연의 이치에 대한 경각심을 전한다.
     
    「신출귀몰(神出鬼沒)」 ▪ 김경영 / 「Not I」 ▪ 최영현  : 5.21 (토) 8:30PM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 (사진 왼쪽부터) 김경영,「신출귀몰(神出鬼沒)」/ 최영현,「Not I」@ MODAFE 2011

    『MODAFE 2010』에서 고전소설 ‘심청’을 주제로 한 <The Blind>, 『MODAFE 2009』에서 초연된 <0+>로 비평가협회 선정 올해의 작품상을 수상한 안무가 김경영은『MODAFE 2011』에서 인천시립무용단과의 공동 작업을 통해 <0+>의 한국무용 버전이라 할 수 있는 <신출귀몰(神出鬼沒)>로 모다페를 찾는다.

    최상철 댄스 프로젝트에서 활동하고 있는 신진 안무가로, 비움의 여백을 활용하는 안무가 최영현은 사무엘 베케트의 “Not I일(나는 아니다)”를 재구성하여 절제된 움직임으로 실존적인 고민‧갈등을 드러낸다.
     
    「The beginning」 ▪ 이주형 / 「적절한 자세」 ▪ 국지인 / 「Sunday」 ▪ 고흥균 : 5.21 (토) 6PM / 5.22 (일) 4PM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 (사진 왼쪽부터) 이주형 ,「The beginning」 / 국지인,「적절한 자세」/ 고흥균,「Sunday」@ MODAFE 2011

    이주형은 현실적이고 사실적인 움직임으로 관객과의 신뢰감을 형성하는 DANCE THEATRE 4P에서 활동해 왔고, 「The beginning」 을 통해 일상 속에서 빈번한 선택에의 갈등과 습관이 요청하는 무감각의 문제를 다룬다.
     
    『MODAFE 2009』 Spark Place 신인상 수상, Han’s DC 소속 무용수인 국지인은 「적절한 자세」로 일상적인 공간 속에서의 소소한 변화가 주는 신선함을 표현한다.
     
    젊은 무용가들의 안무 모임 MAZE dance company에서 활동 중인 고흥균은 스탠딩 힙합, 브레이킹, 재즈로 춤을 접하고 안은미 컴퍼니, 대구시립무용단 단원으로 활동하며 현대무용수로서 활동케 된다. 「Sunday」를 통해 휴식 없는 삶의 일요일을 이야기한다.
     
    「나는 여기 있다」 ▪ 류석훈 / Escape from Ⅱ – (some where)」 ▪ 홍동표 : 5.23 (월) 8:30PM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 (사진 왼쪽부터) 류석훈 ,「나는 여기 있다」/ 홍동표,Escape from Ⅱ – (some where)」@ MODAFE 2011

     생활 속의 소재를 정교한 동작선과 공간 구성, 신선한 표현력으로 선보여 온 류석훈은 「나는 여기 있다」를 통해 무용수 간 상호적 관계로써 존재의 성찰을 꾀한다.

     홍동표는 「Escape from Ⅱ –일(some where)」을 통해 또 다른 공간으로의 세상으로 나아감을 예비한다.
     
    「Model House」 ▪ 박해준 / 「음악에 대한 태도」 ▪ 김윤진 / 「Mother Earth」 ▪ 전미라 : 5.27일(금) 8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 (사진 왼쪽부터)  박해준「Model House」/ 김윤진「음악에 대한 태도」/ 전미라 「Mother Earth」@ MODAFE 2011

     DANCINGPARK PROJECT라는 단체를 이끄는 박해준은 블랙코미디적 성향의 현대무용을 선보여 왔고, 국내 관객과의 소통을 위해 이태원 클럽이나 카페 등에서도 적극적으로 공연을 펼치고 있다.
     공동체의 의미가 퇴색한 가정을 빗댄 「Model House」를 통해 개인화된 현대적 삶의 부분을 이야기한다.
     
    한국 춤의 원형에 대한 탐구와 해체, 음악‧연극‧시각예술과의 협력 작업을 통해 창작 춤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는 김윤진은 춤과 음악과의 관계를 재성찰한다.

     1980년 창단한 ‘툇마루 무용단’에서 2004년부터 활동하고 있는 전미라는 「Mother Earth」를 통해 어머니와 같은 대지의 품과 대지를 착취하는 인간의 삶을 대비시킨다.
     
    「Patterns on Impressions」 ▪ 신창호 & Philipp Egli : 5.29일(일) 4시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 (사진 왼쪽부터)  신창호, Philipp Egli @ MODAFE 2011

    스위스 무용‧음악 축제 『Festival Antigel』이 모다페와 국제공동제작 협약을 맺고, LDP무용단 창단멤버 ‘신창호’와 2001년부터 8년간 스위스 St.Gallen 시립무용단 단장을 맡은 바 있는 스위스 안무가 ‘Philipp Egli’가 공동 안무하여 2011년 2월 스위스 제네바 Antigel에 초청받아 성황리에 공연을 마친 <Patterns on Impressions>이 한국을 찾는다. 
     
    「Pas de Quatre」 : 5.26일(목) 8시 / 5.27일(금) 6시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한국 무용가 남정호의 자연스러운 몸짓과 재치, 前피나 바우쉬 무용단원이며 무술의 에너지와 연극적 감각이 혼재된 춤의 프랑스 무용가 Jean-Laurent Sasportes, 일본 재즈 콘트라바이스의 대가 Saitoh Tetsu, 한국 음악가 원일이 의기투합한 즉흥공연이 열린다.

    Spark Place 1_강진주‧김은정‧김희중‧임민희 : 5.20일(금) 6시 / 5.21일(토) 4시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강진주는 <항상 그 곳에 있었다>로 인간의 지독한 고독을, 김은정은 <감정의 시차>로 보이지 않던 감정들을 이야기한다. 김희중은 <밥짓는 냄새>로 구수한 밥을 삶의 은유로 사용하며 임민희는 <한걸음>으로 현실의 어려움과 감내를 그려낸다.


    Spark Place 2_김지혜‧전예화‧정상혜‧오창익 : 5.23일(월) 6시 / 5.24일(화) 8시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김지혜의 <벌떼무리>는 구약성서의 잠언 14:10에 나오는 벌떼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다.
    전예화의 <과거의 방>에서 미래를 빼앗는 무언가에서 탈주 전략을 꾀한다.
    정상혜의 <높은 음자리>는 앞만 보고 달려가는 사람들에게서 삶의 허무함을 느끼는 순간 존재 가치가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상승정지 증후군(Rising stop syndrome)을 모티브로 하고, 오창익의 <구토>는 단절의 시대를 이야기한다.

    축제 기간 내에는  아르코예술극장 로비에서 모다페 사진전이 펼쳐지며 21일 3시 강남구 압구정동 일대에는일(사)한국여성유권자연맹강남지구가 함께하는 시민참여 거리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22‧23일 이스라엘 ‘Barak Marshall’ 의 워크숍이 서울에서 열리고, 24일 6시 노을소극장과 28일 낮 12시 마로니에 TTL야외 무대에서 모스(M.O.S) 공연이 두 차례 무료로 펼쳐진다. 모다페 30년을 조망하는 세미나가 28일 2시 예술가의집 3층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축제 개요]
    축제명  제30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11
    기 간   2011년 5월 18일(수) ~ 5월 29일(일)
    장 소   한국공연예술센터(아르코예술극장, 대학로예술극장)

        노을소극장, 마로니에공원 TTL야외무대

    조직위원장 한선숙(사)한국현대무용협회 회장 / 상명대 교수
    부위원장  반주은(홍보 디렉터), 최성옥(국내공연 디렉터),

    안병순(부대행사 디렉터), 최상철(해외공연 디렉터)

    자문위원  박상규(상명대 문화예술대학 원장), 손영신(NEWSIS 사업본부장),

     양종훈(상명대 디지털이미지학과 교수), 이두식(홍익대 미대 교수), 임연철(국립극장 극장장), 장진(영화감독, 필름있수다 대표), 전무송(연기인), 정현욱(원더스페이스 대표), 정창모(공인회계사), 최진용(의정부예술의전당 사장) 홍창진(신부)

    홍보대사  박인숙(한성대 무용과 교수), 박상원(연기인)
    주 최  (사) 한국현대무용협회
    주 관   MODAFE KOREA
    후 원   문화체육관광부
    홍 보   MODAFE,(주)원더스페이스
    협 찬   대신증권, SK텔레콤, ㈜컨텍, 상명대학교, 주한프랑스문화원, 주한이스라엘대사관,

    (사)한국여성유권자연맹강남지구, 서울해바라기여성‧아동센터, 예술공간MOM, 루멘예술전용공간, ㈜지니어스 엠엠씨

    티 켓   1만~3만원 ※별도의 학생/단체 할인 판매
    문 의   MODAFE 사무국 02 765 5352 / 예매 02 763 5351

    김민관 편집장 mikwa@naver.com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