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이재영 안무, 〈메커니즘〉, 움직임을 구성하는 독특한 셈법
    REVIEW/Dance 2022. 7. 12. 12:34

    국립현대무용단 HIP合 중 이재영 안무, 〈메커니즘〉(공연사진) [사진 제공=국립현대무용단]ⓒAiden Hwang(이하 상동).

    〈메커니즘〉은 분절된 단위로 움직임이 구성됨을 쌓아가며, 사운드와 함께 서서히 증폭시키는 구조를 취한다. 〈메커니즘〉이 보여주는 건 일견 안무의 경로인 것으로 보인다. 하나하나 분절된 몸짓을 통한 결과는 움직임의 느리게 감기를 통한 일종의 시각적 클로즈업이 아니라, 곡선의 흐름과 그 흐름을 추동하고 있는 인간의 정념이 삭제된다는 것이다. 레슬러의 복장을 한 무용수들은 동작 하나하나를 섬세하고 강력하게 이행한다. 춤은 마치 스포츠의 효율과 훈육된 신체의 퍼포먼스 역량 자체를 전시하는 것을 추구하는 것 같다. 

    ‘힙합’을 전유한, 국립현대무용단의 프로그램 제목 ‘HIP合’은, 그 이름만 놓고 보면 힙합과는 직접적인 친연관계를 지양하는 듯 보인다. 하위문화의 일종으로서 저항의 코드를 지니며 여러 장르/매체를 포괄하는 유의 특성과는 별다른 상관이 없다. 반면, 〈메커니즘〉은 직접적인 힙합을 추는 것 대신에, 힙합의 메커니즘을 경유해 춤에 대한 다른 움직임 구성 원리를 마련하고 새로운 직관을 요청하는 듯 보인다. 박자를 쪼갠다는 것. 그 박자 하나하나에 움직임 하나하나의 단위를 구성하는 것. 그것들이 하나의 구문을 자연스레 이룬다고 ‘가정’한다면, 이는 앞서 말했듯 평범한 무용의 일종으로, 우리가 하나의 캐릭터로서 또는 그 캐릭터를 수행하는 무용수의 움직임으로 ‘감상’할 수 있을지 모른다.

    모든 흐름을 수평과 수직으로 갈라지는 각각의 단위로 해체할 때 움직임은 감정을 전달하는 코드와 심미적인 기호로서의 내용과 표면을 지니지 않는다. 엄정한 하나의 규칙이 무용수들을 휘감고 있고, 반복적인 수행은 기계와 같은 단조로움을 지니며, 자아의 의식 따위는 드러나서는 안 된다. 그렇다면 〈메커니즘〉은 순수한 움직임의 원리로 돌아가는 모더니즘의 적자인 것인가라고 묻는다면, 거기에는 반절 정도의 진실이 있다. 그 움직임들이 분절된 고유 단위로 산출되는 가운데 조금씩 쌓일 수밖에 없음을, 종래 그것이 거대한 아가리를 벌리며 모든 것을 삼켜버릴 듯이 고조되며 인간 너머의 숭고함을 표상하거나 트랜스 상태에 이르려 한다는 점에서, 각각의 움직임 단위는 결국 고유성을 지니면서도 상승의 흐름 안에 분절된 것들의 나열로서 포획된다.  

    곧 〈메커니즘〉은 단순한 서사의 구조를 띠며 그 서사를 단지 단편적인 움직임의 물리적인 적층 방식을 통해서만 구현하는데, 이는 결국 그 움직임을 자의적이지 않은 것으로 놓고 그 필연적인 움직임을 이해하는 대신에 ‘각인’하며 속도의 적층과 함께 공간적 확장, 무용수들의 군무적 조합―두 사람의 구조에서 한 사람씩 장면이 바뀔 때마다 무대에 투여되어 관계와 공간 활용의 구조는 복잡해진다.―을 통해 ‘증폭’된 수치로 몰아간다는 점에서 움직임은 순수한 자신의 원리를 보여주면서 이를 다시 심미적 기호로 종합한다. 결과적으로, 〈메커니즘〉은 움직임을 해체하고 그 움직임을 명징한 것으로 재구성하는 결과를 낳는다. 

    청각적 증폭은 시각적 클로즈업을 불러일으키는데, 훅(박자)과 파동(멜로디)의 반복되는 사운드의 증폭 속에 메커니즘으로서 움직임―그것은 처음에 움직임의 기초 단위적 합에서 이후 기계적인 이미지 자체를 보여주는 상징으로 나아간다.―은, 체감하기 어려운 크기로 나아간다. 곧 〈메커니즘〉은 견딜 수 있음―단조로움―에서 견딜 수 없음―하이퍼―의 감각으로 나아간다. 
    ‘자의적이지 않음’으로 보이는 단위들, 동시에 개별 단위의 움직임이 구조의 일부로 수렴되며, 이 구조가 클라이맥스의 결론으로 나아간다는 점에서, 〈메커니즘〉은 서사를 일견 움직임 자체로만 완성하며―거꾸로 말해, ‘순전히’ 그 움직임의 기초 단위들의 일정한 축적을 통해서만 공연을 완성한다.―, 어떤 군더더기도 없이 순일한 감각에 몸짓들을 투여한다는 점에서―그것은 다시 하나의 분절된 단위로 움직임을 해체하라는 정언명령을 따르고 있다.―, 독특하다는 인상을 준다. 
    곧 몸의 종언을 쉬이 고하는 몸짓을 만들거나 몸의 일상화된 몸짓을 무대에 재투여하는 데서 캐릭터의 정념과 심미적 기호 산출로부터 더욱 멀어져 온 동시대 무용이, 몸짓을 수식으로 단순히 셈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함으로써 그리고 이를 여분의 언어를 그 안에 접합하지 않음으로써 움직임은 가장 강력한 언어로서 신기하게도 발화하기 시작하는 셈이다. 

    김민관 편집장 mikwa@naver.com

     

    [공연 개요]

     

    국립현대무용단, HIP合, ‘메커니즘’

    공연 일시: 2022. 7. 6(수)-10(일) 평일 7:30PM, 토 3PM 7:30PM 일 3PM
    공연 장소: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관객 연령: 8세 이상 관람

    안무: 이재영
    출연 :이재영, 권혁, 김소연, 김혜진, 변혜림, 양진영

    728x90
    반응형

    댓글 0